한화시스템-한국선급, 특수선용 사이버보안 프로세스 수립 협력
한화시스템-한국선급, 특수선용 사이버보안 프로세스 수립 협력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범 한국선급 연구본부장(왼쪽), 정석홍 한화시스템 사업본부장이 14일 한화시스템 서울 사업장에서 ‘특수선용 사이버 보안 및 ICT 기자재 공동 연구’를 위한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화시스템(대표 장시권)이 국내 유일의 국제 선박 검사 기관인 한국선급(회장 이정기)과 협업해 최근 급증하고 있는 조선해운 분야의 사이버위협에 대응할 보안인증 프로세스 수립에 착수한다고 15일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한국선급은 14일 한화시스템 서울 사업장에서 정석홍 사업본부장과 한국선급 하태범 연구본부장 및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특수선용 사이버 보안 및 ICT 기자재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선박용 사이버보안 기술은 운항 중인 배가 사용 중인 데이터와 네트워크 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최신 IT 기술을 기반으로 운항 조정제어 소프트웨어와 관련 시스템, 데이터들이 더욱 정교화 된 스마트 선박이 등장하면서 그만큼 사이버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국제해사기구(IMO)는 2021년 1월부터 사이버 리스크를 국제안전관리규약(ISM Code)의 안전 관리 시스템에서 통합 〮관리하도록 명문화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한화시스템의 함정 시스템 통합 역량과 군 통신망용 보안 솔루션 개발 경험, 한국선급의 상선용 사이버 보안 인증 관리 역량을 결합해 특수선에도 적용 가능한 사이버 보안 공동 연구에 힘을 모으게 된다. 아울러 해킹, 랜섬웨어 등 사이버공격에 취약점이 있는 해양산업 분야 맞춤형 보안 솔루션 개발을 통해 민수분야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전문 인력 양성, ICT 기자재 활용 부문에서도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정석홍 한화시스템 사업본부장은 “한화시스템은 우리 해군력 건설에 핵심 역할을 수행해온 시스템 개발을 통해 해양 분야에서의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미래 해양 기술에 기반한 사이버 보안 인증 프로세스를 공동 연구함으로써 민수 조선해운 분야 자체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가 해양 산업 발전에도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