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10개 기업 참여 ‘한국 데이터허브 얼라이언스’ 출범
국내외 10개 기업 참여 ‘한국 데이터허브 얼라이언스’ 출범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오른쪽 다섯 번째부터),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 공영삼 테라텍 대표, 진정호 현대무벡스 대표, 노영주 현대BS&C 대표 등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국내외 10개 기업이 모여 국내 데이터산업발전 및 협업을 위해 ‘한국 데이터허브 얼라이언스’ 출정식 행사를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이노그리드, 인텔코리아(대표 권명숙), 어니컴(대표 이석호) 현대무벡스(대표 진정호), 현대BS&C(대표 노영주), 테라텍(대표 공영삼), 넥스코어테크놀러지(대표 이홍철), 아이브릭스(대표 채종현), 유비스토리(대표 서경원), 이준시스템(대표 한상훈) 등 10개은 한국 데이터허브 얼라이언스를 구성했다.

한국 데이터허브 얼라이언스 협의체는 인텔 아키텍처와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인프라, 어니컴ㆍ아이브릭스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테라텍의 국산 서버, 이준시스템의 웹모바일 통합플랫폼, 현대BS&C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블록체인, 현대무벡스의 ICBMA융합SI 기술을 결합하며 넥스코어 테크놀러지, 유비스토리 등 데이터서비스 경쟁력 강화 및 고도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협의체는 최신 클라우드기반 첨단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다.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허브 역할의 환경구축부터 딥러닝, AI 등과 결합해 강력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고성능 컴퓨팅파워(HPC), 인프라 단순화와 고가용성 확보를 위한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 등 최신 클라우드 신기술이 융합된다. 

협의체는 1차 참여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다양한 기업들과 함께 데이터경제의 인식개선, 레퍼런스사업 발굴을 통한 저변확대, 데이터사업 활성화를 통한 해외진출 등 데이터기반 산업발전의 마중물 역할도 할 계획이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우리나라는 인프라 환경이 잘 구축되어 있으나 이를 담을 수 있는 데이터그릇은 아직 부족하다”며 “이번 협의체를 통해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는 가에 따라  기업의 성장과 더 나아가 국가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생산성 향상과  부가가치 사업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