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19년도 SW 스타랩 7개 연구실 선정
과기정통부, 2019년도 SW 스타랩 7개 연구실 선정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4.0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도 소프트웨어(SW) 스타랩으로 7개 소프트웨어 연구실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는 SW 스타랩에 총 32개 연구실이 신청해 4.5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경희대,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 등 4개 대학에서 총 7개 연구실이 최종 선정됐다. 

SW 스타랩은 5대 전략 SW 분야의 기초, 원천기술 확보와 글로벌 SW 경쟁력을 주도할 석박사급 인재양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5년도 10개, 2017년 6개, 2018년 6개 연구실이 선정된 데 이어 올해 7개 연구실이 선정돼 총 29개 SW 스타랩이 운영된다. 

과기정통부는 기초, 원천 SW 기술 연구를 위한 최장 8년(4+4년)의 장기지원과 석박사 연구원 등 전체 참여인력 참여율을 50% 이상으로 의무화해 원천기술 확보와 인력양성의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예정이다.

2015년부터 시작된 SW 스타랩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야 등에서 성과를 도출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4년 간 5대 전략 SW 분야에서 석사 97명, 박사 46명 등 163명의 최고급 인력을 배출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SW 스타랩 신규선정을 통해 SW 기초, 원천기술에 대한 경쟁력 확보와 함께 최고급 SW 인재들이 배출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