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SW 고성장클럽 참여 기업 60개사 선정
과기정통부, SW 고성장클럽 참여 기업 60개사 선정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4.1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프트웨어(SW) 고성장클럽 200‘ 사업에 참여할 기업 60개사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SW 고성장클럽 200은 역량 있는 소프트웨어 벤처, 중소기업 성장에 활기를 더하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1월 15일부터 2월 14일까지 진행된 SW 고성장클럽 200 사업 공고에 총 380개 기업이 지원했으며 그 중 고성장기업 전형은 9대1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과기정통부는 신청 기업 가운데 성장가능성, 혁신역량, 글로벌 지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하기 위해 벤처캐피탈, 창업기업 육성기관 등에 종사하는 민간 전문가(지원단 소속)가 참여해 서면, 발표 평가를 진행했다.

선정된 60개사 중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Big Data) 기업이 24개(40%), 콘텐츠융합 기업이 12개(20%)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그 뒤로는 클라우드 7개(11.7%), 사물인터넷(IoT) 7개(11.7%), 블록체인 4개(6.7%),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4개(6.7%), 기타 2개(3.3%) 기업 순이었다.

SW 고성장클럽 200에 선정된 기업은 1년간 최대 3억 원을 지원받아 마케팅, 제품 글로벌화 등 과제를 자율적으로 이행할 수 있으며, 사업성과에 따라 지원 혜택이 1년 더 연장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선정된 기업 중 기술력 증진을 통한 성장 촉진이 기대되는 예비 고성장기업 5개, 고성장기업 3개를 4월 중에 별도로 선발해 2년 간 최대 7억 원의 기술개발비용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글로벌 시장과 해외 창업생태계는 소프트웨어 기업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SW 고성장클럽 200을 시작으로 국내 소프트웨어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체계적인 성장 사다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다음달 ‘SW 고성장클럽 200’ 지원단 및 기업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