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체계개발 사업 수주
한화시스템,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체계개발 사업 수주
  • 신재희 기자
  • 승인 2019.10.2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이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22년까지 진행되는 600억 원 규모 다출처 영상융합체계 체계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10월 21일 밝혔다.

다출처 영상융합체계는 상용 및 군사 위성, 유무인 정찰기 등 주요 정찰 자산에 탑재된 센서를 통해 확보한 다양한 영상을 실시간 전천후로 수집하고 통합 분석 및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한화시스템은 작년 12월 800억 원 규모의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개량 사업에 이어 다시 한 번 대형 국방 시스템통합(SI)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ICT 부문의 시스템 통합 역량과 시스템부문의 센서 및 지휘통제통신 기술력을 결합하는 합병 시너지 성과를 계속 이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군은 다출처 영상융합체계가 구축되면 센서 별 영상 데이터를 개별 분석하던 기존에 비해 동일 지역에 대한 각기 다른 영상 정보도 자동으로 융합, 비교할 수 있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위협지역 및 표적 탐지, 상황 파악이 가능해진다. 또 신속한 정보 분석과 공유, 활용을 통해 독자적인 감시 정찰 및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시스템은 이번 사업을 위해 영상 데이터 융합 및 분석에 필요한 모든 기술을 개발한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