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북한 과학기술 전문가 초청 예산 반납 검토
대전시, 북한 과학기술 전문가 초청 예산 반납 검토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1.1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올해 하반기 추진할 예정이었던 북한 과학기술인 초청 사업 예산을 반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NK경제가 입수한 대전시 자료에 따르면 2019년도 연도 폐쇄기 도래 시점이 다가오고 남북 관계가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않음에 따라 현재 남북교류사업 예산을 반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당초 대전시는 올해 하반기에 북한의 과학기반시설이 소재한 도시 시장 또는 관계자, 북한의 과학기술정책 수립 및 시행기관 관계자, 북한의 연구단지 또는 산업단지 관계자 등 10여명을 초청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북한 도시와 협력을 하려고 했던 것이다. 대전시는 이를 위한 예산도 편성했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남북 협력이 진행되지 않으면서 올해 사업 진행이 어렵다고 보고 있다.

대전시는 현재 통일부도 남북 상황이 민감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어떠한 교류도 시도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통일부 내부에서도 다시 상황이 좋아지면 접촉시도 하려하나 현재 상황으로는 향후 예측 불가능다고 고 지적했다.

대전시는 올해 다른 지자체의 남북교류 사업이 성사된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최근 북한의 금강산 남한시설철거 등 남북교류상황이 급격히 경색되고 있어 통일부 내에서도 당분간 남북교류는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전시는 2019년도 남북 과학도시 간 교류 예산을 3차 정리추경 시에 전액 반납하고 차후 남북 관계 호전 시 까지 추이를 지켜본 후 남북 과학도시 간 교류 사업을 재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