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2019년 워터데탕트 대토론회’ 개최
한국수자원공사 ‘2019년 워터데탕트 대토론회’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2.0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12월 3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남북관계 및 물·환경 분야 전문가와 국회, 정부 등 200여명과 함께 ‘2019년 워터데탕트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수자원공사는 워터데탕트가 물(Water)과 긴장완화를 뜻하는 데탕트(Détente)의 합성어로, 물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협력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워터데탕트 대토론회는 남북이 지리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임진강 같은 공유하천의 관리에 대한 협력 등 물을 통한 남북 평화와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2015년부터 매년 열렸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2020년 이후 실현 가능한 남북 물․환경 협력’을 주제로 한국수자원공사와 민간전문가가 공유하천 협력의 필요성, 북한 주민 대상 식수와 위생 분야 협력 필요성, 현재 실행할 수 있는 남북 협력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이어지는 전문가 토론에서는 남궁은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이승현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 김구범 환경부 수자원정책과장, 김익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 이철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해 앞서 발표한 주제들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북한 주민의 물 이용 접근성 개선 등 앞으로의 다양한 물분야 협력 방안을 준비해 대한민국 물 환경 전문기관으로서 남북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