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긴급구조용 지하철 실내 위치정보 데이터 개방
KISA, 긴급구조용 지하철 실내 위치정보 데이터 개방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1.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방송통신위원회(KCC)는 위치정보 스타트업 확산 및 모바일 신서비스 창출을 위해 기존 긴급구조용으로 주로 활용됐던 위치정보 데이터를 개방하고 활용 가이드를 배포했다고 1월 13일 밝혔다.

KISA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긴급구조 지원 목적으로 지난 2014년부터 4년 간 구축했던 위치정보 데이터를 위치정보 스타트업 등 민간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게 됐다. 해당 데이터는 전국 890개 지하철 역사에 설치된 와이파이(Wi-Fi) AP 정보를 수집 및 정제한 데이터로, 약 22만개의 AP 정보를 통해 실내 지하철 역사에서 측위 및 위치확인이 가능하다.

KISA는 데이터를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위치정보 데이터의 구조, 측위 성능 및 활용 방법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위치정보 데이터(Wi-Fi AP 정보)의 활용 가이드’도 함께 제작해 배포했다.

위치정보 데이터는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다운로드 가능하며, 활용 가이드는 KISA 대표 홈페이지(www.kis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이번 위치정보 데이터 개방이 국내 위치정보 산업 확대, 성장의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그간 위치기반서비스 분야 진출을 원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중소기업, 스타트업들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