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2019년 방산, ICT 부문 50% 이상 성장”
한화시스템 “2019년 방산, ICT 부문 50% 이상 성장”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2.0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의 ‘2020 경영현황 설명회’ 모습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은 1월 29일부터 1월 31일까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전년도 성과 및 올해 목표와 비전을 공유하는 ‘2020 경영현황 설명회’를 실시했다고 2월 2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방산부문 수주 2조2000억 원 사상 최대 실적 달성에 이어, ICT부문도 2019년 총 5453억 원 수주실적을 달성해 전년 실적대비 603억 원을 초과달성 했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두 부문 통합 시 약 50%에 달하는 큰 폭의 성장을 기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2018년 방산 부문에서 1조3000억 원, ICT 부문에서 4800억 원 규모로 수주한 바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런 성장세의 배경이 방산부문과 ICT부문 합병 이후 2018년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800억 원)’, 2019년 ‘다출처영상융합체계(600억 원)’수주 등 국방 시스템통합(SI) 사업 분야에서 이룬 성과가 큰 기여를 했다고 해석했다.

한화시스템은 ICT부문에서 지난 5년 간 디지털트렌스포메이션(DT)의 기반 및 대외 SI 경쟁력을 확보해왔고, ITO/SI 사업 기반을 강화해왔으며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국방과 금융SI 분야 국내 1위’, ‘인공지능(AI) 표준솔루션 사업자’를 목표로 사업역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새롭게 출범한 AI사업담당 조직을 바탕으로 AI 플랫폼과 솔루션 품질 확보에 집중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 ICT부문은 그룹 내 SI기업으로서 블록체인,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기술 개발 및 역량 내재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기반의 사업모델 발굴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차별화 된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방침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앞으로도 방산전자 및 ICT융합기업으로서 양 부문 시너지를 극대화해 독보적인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신사업 기회를 지속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