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본사 출입게이트에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 전면 도입”
LG CNS “본사 출입게이트에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 전면 도입”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2.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가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위치한 본사 출입게이트 26곳에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를 전면 도입했다고 2월 11일 밝혔다.

얼굴인식 출입 서비스는 출입게이트에 단말기를 설치해 얼굴을 인식하고 인공지능(AI) 기술로 얼굴 정보를 분석, 신분 인증 및 출입을 제어하는 서비스다. LG CNS는 사용자가 단말기에 얼굴을 비추면 얼굴인식부터 정보 조회, 신분 파악, 출입게이트 개방 여부까지 0.3초 만에 파악한다고 설명했다.

마스크, 안경, 화장, 얼굴각도 등 현실 속 다양한 제약에도 판독이 가능하고 정확도는 99%를 넘어선다고 LG CNS는 밝혔다. 마스크를 착용한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보며 출입게이트를 지나가도 신분을 식별해낸다는 것이다. LG CNS는 얼굴인식 AI 모델이 수많은 얼굴 정보를 학습해 눈, 코 주변의 생김새만으로 사람을 구별할 수 있게 강화된 덕분이라고 소개했다.

LG CNS는 이 서비스가 LG CNS와 글로벌 AI 전문기업 센스타임(SenseTime)이 협력해 만든 ‘얼굴인식 출입통제 솔루션’으로 구현했다고 밝혔다. 센스타임의 AI 안면인식 기술과 LG CNS가 국내외 고객 170여곳 사업장 약 2만7000여개 출입게이트에서 운영 중인 ‘출입통제 솔루션’의 결합으로 완성도 높은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주성진 LG CNS 보안/IoT담당은 “센스타임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CCTV 등 영상 영역에서도 AI와 물리보안 기술을 결합, 통제구역 침입 탐지 등의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