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7대 플랫폼 브랜드 선보여
LG CNS, 7대 플랫폼 브랜드 선보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8.2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스마트팩토리,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시티, 로봇서비스, 스마트에너지 등 7개 신기술 분야의 플랫폼·솔루션 전략브랜드를 공개하고 플랫폼 사업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LG CNS는 전략브랜드를 집중 육성해 미래 IT 기술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LG CNS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고객이 믿고 선택할 수 있는 플랫폼 형태로 제공해 고객 비즈니스의 효율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능하도록 하고 플랫폼·솔루션 기반의 사업 모델까지 선도하겠다고 설명했다.

LG CNS의 전략브랜드는 고객이 직관적으로 기술의 특성과 LG CNS의 강점을 이해하도록 네이밍을 했다. 또 통일성을 강조한 디자인을 적용해 LG CNS 고유의 기술임을 식별할 수 있도록 해 고객에 대한 기술 신뢰도를 높일 방침이다.

LG CNS의 ‘팩토바(Factova)’는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으로 ‘공장(Factory)에 가치(Value)를 더한다’는 뜻으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공장을 자동화에서 지능화 수준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인피오티(INFioT)’는 IoT 플랫폼으로 ‘무한하게(Infinite) 확장이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이라는 의미가 있다. 각종 IoT 기기로부터 데이터의 수집과 저장, 서비스 역할을 수행하고 나아가 인공지능(AI)를 이용한 지능형 분석까지 서비스할 수 있다.

‘디에이피(DAP)’는 멀티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결합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다. 고객이 원하는 형태의 클라우드 상에서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 시각화까지 일련의 빅데이터 처리와 분석이 가능하고, AI를 활용한 신규 서비스 개발환경도 제공한다.

‘모나체인(Monachain)’은 모나리자와 블록체인의 합성어다. 과학, 철학, 예술 등 다방면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긴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역작 모나리자처럼 공공, 금융, 통신 등 다양한 영역에서 선도적 입지를 굳히겠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시티허브(Cityhub)’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으로 ‘도시(City)의 중심(Hub)’ 역할을 한다. LG CNS의 사물인터넷 플랫폼 ‘인피오티’와 AI빅데이터 플랫폼 ‘디에이피’를 탑재해 도시 전 영역의 데이터를 모으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스마트시티에서 중추적인 통합 관제가 가능하다.

‘오롯(Orott)’은 로봇서비스 플랫폼으로 ‘모자람 없이 온전한(오롯이) 기술(Technology)’이란 의미가 있다. 로봇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과 기업의 기존 IT시스템과 연동해 안내, 청소, 경비 등 다양한 종류의 로봇을 관제하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에너딕트(Enerdict)’는 스마트에너지 솔루션으로 ‘에너지(Energy)의 흐름을 정확하게 예측한다(Predict)’는 의미다.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신재생 에너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구축하고 AI빅데이터 기술을 결합해 최적의 에너지 효율과 한 차원 높은 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LG CNS는 하반기 신규 클라우드 플랫폼을 출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전략브랜드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Tag
#lgc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