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한에서 가짜뉴스 성행”
북한 “남한에서 가짜뉴스 성행”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5.05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선전매체 아리랑메아리는 남한에서 날로 성행하고 있는 가짜뉴스가 사람들을 혼돈 상태에 빠지게 하고 있다고 5월 5일 보도했다.

아리랑메아리는 가짜뉴스가 일정한 정치적 및 경제적 목적을 노리고 특정한 대상이나 집단에 대한 허위사실을 의도적으로 조작해 유포시키는 여론조작 행위를 말한다고 주장했다. 아리랑메아리는 최근 유튜브, SNS 등 발달된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가짜뉴스의 전파속도와 침투력이 매우 강하다고 설명했다.

아리랑메아리는 현재 남한 보수세력들은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방송들을 대대적으로 선보이며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하에 남한 당국에 불리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리랑메아리는 특히 최근 검언 유착 의혹사건으로 도마에 오른  채널A를 비롯한 보수언론들이 가짜뉴스들을 마치도 사실인 듯이 꾸며 내보내 사람들이 어느 것이 진실이고 어느 것이 가짜인지를 제대로 식별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또 현재 미래통합당이 뉴스가 가짜인지 진짜인지는 국민이 판단하면 된다, 권력의 힘으로 표현의 자유를 제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