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KB국민은행과 AI 기반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 시작
LG CNS, KB국민은행과 AI 기반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 시작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0.06.0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가 로봇업무자동화(RPA)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월 4일 밝혔다. 

LG CNS는 RPA+AI 기술로 만든 서비스를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첫 상용화 하고 금융권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RPA는 사람이 하는 단순 업무를 로봇이 대체하는 기술이다. LG CNS는 RPA에 AI 기술을 더했다. AI가 더해지면 복잡한 업무도 자동화가 가능해, 은행의 급여이체 같은 사람의 판단이 필요한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

LG CNS는 RPA+AI 기술로 은행의 급여이체 절차를 모두 자동화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은행의 급여이체 담당자가 기업으로부터 받은 급여대장을 메일에서 골라 은행 내부망으로 옮겼다. LG CNS RPA는 급여이체 담당자의 마우스 클릭 한번 필요없이 업무를 대신 수행한다.

은행 내부망으로 옮겨진 데이터는 AI가 이어받는다. 은행이 접수하는 급여대장은 기업마다 양식과 표현이 제각각이다. 급여액, 직원명, 예금주, 계좌번호 등이 뒤죽박죽 섞여있고 제목 없이 데이터 값만 있는 경우, 문서의 셀이 병합된 경우, 필요 없는 데이터가 많은 경우 등이다.

수십 만개의 급여 데이터를 학습한 LG CNS AI는 급여이체에 필요한 데이터만 추출하는 작업을 시작한다.

숫자가 나열된 데이터를 분석해 계좌번호와 급여액을 구분하고, 직원명과 예금주가 다른 경우에도 실제 지급처를 찾는 등의 업무를 수행, 은행의 급여지급 업무에 필요한 새로운 문서를 생성해 RPA에 전달한다.

마지막으로 RPA는 AI가 만든 문서를 은행의 급여이체시스템에 자동으로 입력한다. 은행 담당자가 시스템에 입력된 데이터만 확인하면 급여지급이 자동으로 처리된다. LG CNS의 RPA+AI 기술은 은행 업무 중간 중간 이뤄지는 급여이체 처리 시간을 줄여준다고 한다.

LG CNS는 KB국민은행과 협력해 올해 연말까지 전국 영업점 전체로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한 번에 적용하지 않고 영업점을 점차 확대하며 다양한 특이 사례를 수집,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한다는 방침이다.

LG CNS는 현재는 엑셀 문서 분석을 통한 급여이체만 가능하지만 워드, 한글 문서도 분석하고 퇴직연금, 경비 지급도 지급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호군 LG CNS 개발혁신센터 담당은 “이번 KB국민은행 프로젝트처럼 RPA에 AI, 빅데이터, 챗봇 등 다양한 IT신기술을 결합해 서비스 적용 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