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 간 통신 완전 차단”
북한 “남북 간 통신 완전 차단”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6.09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한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8일 대남사업 부서들의 사업총화회의에서 로동당 중앙위원회 김영철 부위원장과 로동당 중앙위원회 김여정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죄 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하고 우선 먼저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할 것에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6월 9일 보도했다.

여기서 말한 북한은 앞서 북한이탈주민 등이 대북 전단(삐라)을 살포하는 것과 관련해 북한이탈주민들과 이를 막지 않는 남한 정부를 비난한 바 있다. 북한은 이에 대한 반발로 통신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북측 해당 부문에서는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남북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남북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남북통신시험연락선, 로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차단, 페기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조치가 남한과의 일체 접촉공간을 완전 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의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은 남한 당국이 어쩔 수 없다는 듯 회피하면서 북한이탈주민들의 반북 행위를 묵인해 남북관계를 파국적인 종착점에로 몰아왔다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비난하고 북한을 적대시하는 문제에 대해 용서나 기회는 있을 수 없다며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이 남한 당국과 더 이상 마주 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