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아리랑 위성 7A호 ‘적외선 영상장치’ 개발 착수
한화시스템, 아리랑 위성 7A호 ‘적외선 영상장치’ 개발 착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9.0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과 약 120억원 규모의 ‘아리랑 위성 7A호 IR(적외선) 영상장치 개발’에 착수했다고 9월 2일 밝혔다.

위성의 IR 영상장치는 빛의 파장 중 적외선 영역을 관측하며 물체에서 발생하는 열을 감지해 영상화시키는 장비다. 기존 전자광학(EO) 장비가 풋급(신발 식별이 가능한 수준)까지 정밀관측이 가능하나 야간 관측에는 한계가 있었던 반면 전자광학 장비로 식별이 어려운 야간에도 IR 영상장치는 증기·발열 지점까지 24시간 관측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개발 착수한 ‘아리랑 7A호’의 IR 영상장치는 기존 IR 해상도를 더 개량해 감지, 관측 성능을 높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산불, 수해, 기상 예측 등 재해 예방, 국토관리, 도시 열섬 현상분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야간 고품질 위성영상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미 지난 2015년에 발사된 ‘아리랑 3A호’의 IR 영상장치를 제작한 바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위성 탑재장비의 독자개발 능력을 기반으로 우주 위성분야에서 국내 독보적인 입지와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며 “군수를 비롯해 최근 인수한 해외 위성통신 안테나 사업 등을 토대로 우주 산업 분야의 사업영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