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 개최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2.06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연세대학교 통일연구원과 함께 12월 10일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2020 한반도 평화정책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도 생중계(www.ispk.co.kr)한다.

이번 국제학술토론회에서는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를 주제로 2020년 한국전 발발 70년을 맞이해 분단의 아픔을 되새기며 평양공동선언 등 한반도의 분단과 대립을 해소하고 영구적이면서 지속적인 평화를 만들기 위한 노력과 해법을 논의한다.

총 5개 분과(세션)로 이루어진 학술토론회는 문체부 박양우 장관의 축사와 연세대학교 김은경 교학부총장의 환영사로 시작된다. 

첫 번째 분과에서는 ‘2020 미 대선과 한반도’를 주제로 다룬다. 아리랑국제방송 문건영 선임앵커의 사회로 연세대학교 문정인 명예특임교수와 미국의 전 국무부 차관보 로버트 갈루치 조지타운대학교 석좌교수, 미국 국익연구소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이 토론자로 나온다.

두 번째 분과에서는 ‘한반도의 피스메이킹: 남북정상회담에 관한 고찰’을 주제로 다룬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정세현 수석부의장이 좌장을 맡고,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과 미국의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조셉 윤 미 평화연구소 선임고문이 주제 발표를 한다.

세 번째 분과에서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피스메이킹: 병행적 해결방식과 순차적 해결방식’을 주제로 최영진 전 주미대사가 진행을 맡는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과 로버트 갈루치 교수, 지그프리드 헤커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선임연구원이 주제를 발표한다.

네 번째 분과는 ‘한국(K)-문화와 한반도 평화, 그리고 세계 속 한국의 이미지’를 주제로 열린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집행위원장인 방은진 감독이 좌장을 맡아 세계로 뻗어가는 한국 문화가 한반도 평화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를 모색한다. 토론자로는 백 년의 한반도 분단 역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백년의 기억’ 감독인 피에르 올리비에 프랑수아와 영화 ‘강철비 1, 2’의 양우석 감독, 그리고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이 참석한다. 

마지막 분과에서는 국내 외신기자들이 ‘북한문제와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토론한다. 문정인 연세대학교 명예특임교수가 사회를 맡고 아키코 호리야마 서울외신기자클럽 회장, 미국 블룸버그 통신 피터 배 서울 지국장, 영국 BBC 로라 비커 특파원, 홍콩 아시아타임스 앤드류 새먼 특파원 등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쉽지 않을 것임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번 국제학술토론회와 같은 계기를 통해 그 과정과 결과에 대한 더욱 많은 공감과 응원을 받기를 원한다”며 “문체부는 앞으로 이러한 계기와 장을 많이 만들 수 있도록 힘 있게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