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 궤도장갑차 레드백 시제품 3호기 호주에 인계
한화디펜스, 궤도장갑차 레드백 시제품 3호기 호주에 인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2.2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대표 손재일)는 자사가 개발한 미래형 궤도장갑차 레드백(Redback) 시제품 3호기가 지난 12월 18일 경남 마산항에서 선적돼 호주로 떠났다고 20일 밝혔다.

시제품 3호기는 지난 7월 호주로 보내진 1, 2호기와 함께 다음달 중순 호주 육군에 공식 인도될 예정이며 오는 2월부터 본격적인 시험평가에 투입된다. 

호주 육군은 노후화된 M113 보병 수송용 장갑차를 대체할 최신 보병전투장갑차를 도입하기 위한 ‘LAND 400 3단계 사업’을 진행 중이다. 레드백은 지난해 이 사업의 최종 2개 후보 장비 중 하나로 선정됐으며, 이어 시험평가용 시제품 3대를 호주군에 납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호주 육군은 레드백 시제품 3대를 인도 받은 후 오는 2월부터 하반기까지 차량성능, 방호, 화력, 운용자평가, 정비·수송 등의 평가를 수행한다. 

레드백은 국내 배치된 K21 보병전투장갑차 개발기술과 K9 자주포의 파워팩 솔루션이 접목된 궤도형 장갑차로 방호능력과 기동성이 강화됐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는 “레드백은 호주 육군의 미래형 궤도장갑차 요구성능을 충족시키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현지 시험평가에서 압도적인 성능을 입증해 ‘팀 한화’의 기술력을 확인시켜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