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2021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 사업 착수
통일부, 2021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 사업 착수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4.0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이산가족찾기 신청자 중 생존자 약 4만8000명을 대상으로 4월초부터 10월말까지 ‘2021 남북이산가족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4월 6일 밝혔다.

이산가족 실태조사는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단위로 실시되며 올해 실태조사는 2011년, 2016년에 이어 세 번째다.

이번 실태조사는 향후 남북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확인과 교류에 대비해 기존 신청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전반적인 이산가족 교류 실태 및 수요 등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된다.

우선 이산가족찾기 신청자 전원을 대상으로, 신청 당시 입력한 개인정보(주소・연락처, 이산 경위, 가족사항 등) 중 누락되거나 변경된 내용을 수정해 신청 정보의 정확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또 표본 추출(5000여명)을 통해 이산가족 교류 실태・인식 및 정책 방향 등에 대한 심층 조사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이산가족의 급속한 고령화와 코로나19 등 변화된 환경을 고려해 이산가족의 수요를 다각적으로 파악함으로써, 보다 실효성 있는 교류 방안을 모색・발굴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태조사는 우편・전화・방문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해 이뤄지며 이산가족이 자발적으로 홈페이지 또는 전화를 통해 참여하는 것도 가능하다. 4월 중 조사문항 설계 및 이산가족 사전 안내・홍보 등 준비를 거쳐 5월부터 7월말까지 3개월 간 본격적으로 조사가 진행된다. 이번 조사 결과는 10월말 공개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