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동양행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기념메달 판매"
화동양행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기념메달 판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6.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 조폐국이 발행하는 ‘북미 정상회담 기념메달’을 국내에서도 살 수 있게 됐다. 

화폐 판매 사이트 화동양행은 북미 정상회담 기념메달을 예약판매 한다고 밝혔다.

화동양행에 따르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개최되는 역사적인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회담’을 기념해 싱가포르 조폐국이 ‘기념메달’을 출시했다.

싱가포르 조폐국은 세계평화를 위한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기록으로 남기고 기념함과 동시에 중립적 개최국으로서의 역할 그리고 동서양을 잇는 경제 및 안보의 관문으로서의 역할을 자축하는 의미를 가진다고 기념메달 발행의 의미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화동양행에 따르면 기념메달의 앞면은 정치적 스펙트럼에 따라 양국의 국기를 배치(좌-북한, 우-미국)하고 이를 배경으로 악수를 하는 두 정상의 손을 하이릴리프(High-relief, 입체감이 높게 압인)기법으로 표현했다. 또 상단에는 정상회담 개최일과 개최지인 싱가포르를 그리고 메달의 주변부에는 미국과 북한의 영문 공식명칭을 새겼다.

뒷면은 미국의 국화인 ‘장미’와 북한의 국화인 ‘목란(함박꽃)’ 위로 평화의 상징인 월계수를 입에 문 비둘기를 디자인했고 그 위로는 본 정상회담의 가장 큰 의미라 할 수 있는 명문 ‘WORLD PEACE’를 새겼다.

화동양행이 판매하는 메달은 3종류다. 금메달(121만 원), 은메달(9만9000원), 니켈도금 메달(3만3000원)이다. 실제 메달은 8월 중순 배달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