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 행사 공동주최
강경화 장관,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 행사 공동주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 행사 모습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유엔(UN) 총회를 계기로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 부대행사를 프랑스, 독일, 코스타리카, 세네갈 외교장관과 공동 주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르 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 마스 독일 외교장관 등 공동주최국 외교장관 외에도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바첼렛 유엔 인권최고대표, 로빈슨 전 유엔 인권최고대표 등 참석했다.

강 장관은 개회식 발언을 통해 세계인권선언의 정신에 기초해 다양한 인권 협약이 마련되고 비엔나 선언 채택(1995년) 및 인권이사회 설립(2006년) 등 인권 논의에 중요한 진전이 있었음을 평가했다. 또 오늘날 테러리즘, 기후변화, 초국경적 범죄 등 다양한 도전과제 대응에 있어 인권 존중이 갖는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한국이 개발협력 사업 시 ‘사람(People)-평화(Peace)-상생번영(Prosperity)’ 즉 3P에 중점을 두고 양성평등, 양질의 일자리, 평화와 공정이라는 가치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해 수원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한국은 예방적 도구로서의 인권의 역할을 보여주는 사례로 인권과 기본적 권리에 대한 한국 국민들의 열망을 통해 전쟁, 독재와 권위주의 체제의 등의 갈등 요소를 극복하였음을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1948년 채택된 세계인권선언이 인권 논의의 근간으로서 지난 70년 간 국제사회에서 인권 논의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해왔다고 평가하고, 인권에 대한 존중이 지속가능한 발전과 평화 달성의 필수불가결한 요소임을 재확인했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은 세계인권선언은 지난 70년간 국가·지역·세계적으로 큰 영향을 미쳐왔으나, 아직 인권 존중이 진정으로 보편화됐다고 하기에는 갈 길이 멀다고 하고, 양성평등 증진과 난민·이주민 등 소수자에 대한 존중, 각국의 인권협약 가입, 젊은 세대의 인권 논의 참여를 촉구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