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김정은 위원장 프란치스코 교황 평양 초청”
청와대 “김정은 위원장 프란치스코 교황 평양 초청”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0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로동당 위원장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평양으로 초청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럽 순방 과정에 이같은 의사를 교황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9일 청와대는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13일부터 21일까지 7박 9일의 일정으로 프랑스,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순으로 유럽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0월 13일부터 18일까지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국빈 또는 공식 방문한다. 두 나라와의 우호협력 관계를 보다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와는 외교‧안보 분야 전략적 협력을 제고하는데, 첨단 과학기술과 신산업 능력을 보유한 이탈리아와는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협력 증진을 중점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10월 17일부터 18일까지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초청의 뜻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서 가톨릭을 대표해 방북한 김희중 대주교로부터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걸 교황청에 전달하겠다”는 말을 듣고 “꼭 좀 전달해주십시요”라고 응답하기도 했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교황을 공식적으로 초청한 것은 처음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과연 북한을 방문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벨기에로 이동해 10월 18일부터 19일까지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 참석한다. 여기서는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융커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도 개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도전에 대한 글로벌 동반자’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ASEM 정상회의에서 한국의 포용적 성장이 국제사회의 지속가능성장과 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EU 정상회담에서는 수교 55주년을 맞아 한-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갈 방안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의하게 된다.

또 두 정상회의 참석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덴마크로 이동해 10월 20일 제1차 P4G 즉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덴마크를 공식 방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P4G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등 글로벌 목표 달성을 위한 민관협력 증진과 개도국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한국의 정책 및 역할과 기여를 소개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