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컴, AI 플랫폼에 자동통번역 솔루션 지니톡 탑재
SKT-한컴, AI 플랫폼에 자동통번역 솔루션 지니톡 탑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1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과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 노진호)는 한컴의 자동통번역 솔루션 ‘말랑말랑 지니톡’을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에 탑재한다고 10일 밝혔다. 

두 회사는 1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 T타워에서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유닛장과 노진호 한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SK텔레콤 누구 이용 고객은 향후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언어로 된 단어나 문장에 대해 자동통번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개개인의 음성 인식 사용성을 높일 수 있는 기능 중 교육 효과가 높고, 국내 고객은 물론 외국인 고객의 편의를 크게 높일 수 있는 통번역 기능을 누구에 탑재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이번 협약으로 학생은 누구 스피커를 이용해 외국어 공부를 하고, 택시기사는 ‘T맵x누구’를 이용해 외국인에게 경로 및 요금을 안내할 수 있게 됐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누구 서비스에 지니톡을 탑재하고 인공지능 기반 자동통번역 기능 고도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유닛장은 “자동통번역 솔루션인 지니톡을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에 탑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삶에 인공지능이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노진호 한컴 대표는 “국내 AI 시장을 이끌고 있는 누구 플랫폼에 지니톡을 탑재하게 돼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사용자들의 자동통번역 서비스 이용 방식이나 명령 패턴에 대한 지속적인 분석을 통해 서비스 질과 사용자 편의성 향상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