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세컨더리 보이콧 소문 즉각 조사해 대응”
금융위 “세컨더리 보이콧 소문 즉각 조사해 대응”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3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가 31일 미국이 한국 시중은행에 대해 세컨더리 보이콧을 할 것이라는 소문과 관련해 이를 유포하는 사람에 대해 엄중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금융위는 배포한 자료를 통해 “미국 정부가 북한 송금과 연관된 은행에 경제적 제재(Secondary Boycott)를 추진하며 미국 재무부에서 2018년 10월 12일 한국의 은행들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는 풍문과 관련해 국내 은행들에 문의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이와 같이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행위는 자본시장법 상 금지되어 있는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될 소지가 있다”며 “자본시장조사단은 풍문 유포과정을 즉각 조사해 위법행위 적발 시 관련 절차를 거쳐 엄중 제재할 계획이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증권가를 중심으로 미국 정부가 북한과 거래한 한국 시중 은행에 대해 세컨더리 보이콧을 적용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세컨더리 보이콧은 제재 대상인 북한 기업, 기관들과 거래한 타국 기업, 기관에 대해 미국 정부가 제재를 하는 것을 뜻한다.

한국 정부는 이 소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는데 소문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강경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