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루닛, 15초 AI 엑스레이 분석 사업 협력
LG CNS-루닛, 15초 AI 엑스레이 분석 사업 협력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2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열 LG CNS 상무(왼쪽)와 서범석 루닛 대표가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 CNS 본사에서 ‘공공보건 AI분야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LG CNS와 루닛은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 CNS 본사에서 ‘공공보건 AI분야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인공지능(AI)을 통해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을 15초 내로 빠르게 분석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차별화 된 기술, 지식, 자원, 사업 역량 등을 서로 공유하는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한다.

LG CNS의 강점은 클라우드 구축, 운영 역량이다. 지난해 LG CNS는 '클라우드 인티그레이터 (통합사업자)'를 선언했다. 10년 간 클라우드 서비스 역량을 바탕으로 전략 수립, 설계, 이전, 운영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올해 3월에는 공공 클라우드(LG G-Cloud) 보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루닛은 2013년 설립된 의료 AI기업이다. 지난해 미국 시장조사 기관 CB인사이트가 선정한 ‘전 세계 100대 AI 스타트업’에 이름을 올렸다. 

루닛은 AI로 흉부 엑스레이(X-ray) 영상을 분석한 뒤 폐결절로 의심이 되는 부분을 표시해 주는 소프트웨어를 보유하고 있다. 이 소프트웨어는 지난 8월 식약처로부터 인허가를 받은 바 있다. 향후 결핵, 폐렴, 기흉 등 다양한 폐질환에 대해서도 인허가를 받을 예정이다.

두 회사는 정부의 민간 주도형 공공사업 내용이 확정되는 시기에 맞춰 이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가 공공보건의료 영역에 적용되면 폐질환에 대한 분석이 15초 내로 빠르게 이뤄지게 된다. 이를 통해 의사들은 폐질환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다.

정운열 LG CNS 상무는 “현재 양사의 기술력은 이번 사업을 바로 시작할 수 있는 단계”라며 “30년 간 축적한 공공분야 IT사업역량을 바탕으로 더 나은 공공보건의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 루닛 서범석 대표는 “양사의 협력을 통해 의료 전문인력의 부담이 큰 곳에 의료 AI가 활용되어 조기 진단 및 치료가 확대되도록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