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생산성경영시스템(PMS) 레벨 7+ 획득
한화시스템, 생산성경영시스템(PMS) 레벨 7+ 획득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4.0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왼쪽)가 8일 서울 사업장에서 한국생산성본부 생산성전략연구소 한상룡 소장으로부터 생산성경영시스템(PMS) 레벨 7+ 인증서를 전달받은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화시스템(대표 장시권)이 2019년 전면 개정을 통해 최신 기준이 적용된 생산성경영시스템(PMS) 인증 심사를 받은 결과, 업계 최고 수준인 ‘레벨(Level) 7+’를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PMS 인증은 2005년 11월 이래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해온 기업 경영시스템 역량 진단 프로그램으로 생산성 향상을 위한 과제수행 및 혁신활동 지원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올해부터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반영해 말콤 볼드리지 등 글로벌 선진 경영모델 기반으로 인증 규격이 개정됐으며, 실제 실행 여부에 대한 현장 실사도 추가됐다.

레벨 7+는 환경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경영시스템을 갖춘 기업에 부여되는 등급으로, 한화시스템은 제도 시행 초기부터 심사를 받아오며 본 등급을 유지해왔다. 여기에 엄격한 기준이 적용된 올해 심사에서는 역대 최고 점수를 받으며 업계 최상의 경영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심사 7개 항목 중 리더십, 혁신, 고객, 측정과 분석 및 지식관리, 인적자원, 프로세스 등 6개 부문에서 레벨 8을 받았다. 지난해 8월 한화 S&C와 합병 완료 후 방산과 ICT 통합 시너지를 위한 성장 전략 수립, 업무 프로세스 혁신 추구, 성과 창출 연계 고객관리 강화, 스마트 워크 환경 구축 등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인 점이 평가를 받았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는 “한화시스템이 새로운 기준이 도입된 PMS 인증에서 레벨 7+를 받은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치열한 경쟁과 급속한 변화 속 경영환경에 대응해 임직원 모두가 함께 혁신 활동을 추진함으로써, 중장기 목표 달성은 물론 대한민국 방위산업 발전에도 기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