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감사원 지적 보완조치 없이 수리온 운용
군, 감사원 지적 보완조치 없이 수리온 운용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7.20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7월 감사원 지적 27건 중 9건 조치 없이 운용
출처: 김도읍 의원실
출처: 김도읍 의원실

군이 감사원의 지적사항에 대한 보완 없이 ‘수리온(한국형 기동헬기)’을 운용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도읍 의원(자유한국당)은 감사원의 ‘수리온 관련 감사결과 이행관리 현황’에 따르면 2017년 7월 감사원이 27건에 대해 처분을 요구했으나 현재까지도 27건 중 9건(33%)에 대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당시 감사원은 방위사업청, 육군본부 등 기관에 대해 수리온에 대한 감사결과를 통보했다. 김도읍 의원은 “조치가 필요하나 미이행 되고 있는 사항의 대부분은 수리온 운항안전성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는 것들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감사원은 육군참모총장에게 관계기관과 협의해 현재 운용중인 한국형 기동헬기의 활주이륙 성능을 유지하고 메인 로터 블레이드와 동체 상부 전선절단기 충돌로 인한 엔진 정지 현상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으나 육군은 1년이 지난 이 시점까지도 감사원에 이행결과를 통보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결빙환경에서 운용능력과 관련한 안전관리 대책 마련 방안, 수리온이 결빙환경에서 운용능력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데 따른 안전관리대책 마련, 엔진 형식인증 획득 지원방안, 양산단계 군용항공기의 비행안전성을 적정하게 유지하는 방안 등이 지적됐다.

김 의원은 감사원이 수리온 비행안전성에 대해 지적을 하고도 1년 이상 사후관리를 소홀히 했고, 관계기관은 감사원의 지적을 방치했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