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소형 기지국 개발 추진
SK텔레콤, 5G 소형 기지국 개발 추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8.2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국내 무선 통신장비사인 콘텔라, 유캐스트와 함께 ‘지능형 5G 스몰셀 기술개발 과제’에 참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고 ETRI이 주관한다.

스몰셀은 일반 기지국 보다 작은 반경 수십 미터(m) 범위에서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형 무선 기지국이다. 대형기지국의 전파가 도달하지 않는 건물 내부에서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필요하다.

SK텔레콤은 5G 주파수가 초고주파수 대역으로 전파 손실율이 높아 실내에서 통신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 있어 5G 네트워크에서 스몰셀 연구·도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에서 SK텔레콤은 스몰셀 시스템 개발을 위한 요구 규격을 마련한다. 또 ETRI와 장비사에 스몰셀 장비 검증을 위한 시험 환경도 제공한다. ETRI는 소프트웨어를, 콘텔라와 유캐스트는 하드웨어를 개발한다.

SK텔레콤 등 공동 연구단은 스몰셀에 개방형 응용애플리케이션인터페이스(API)를 만들 계획이다. SK텔레콤과 ETRI는 이번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스몰셀 분야 국제 표준 기술 개발 및 원천 특허 확보에도 나설 방침이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시대에는 총 트래픽의 80%가 실내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SK텔레콤은 고객들이 가상현실(VR), 홀로그램 등의 서비스를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5G 기술 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