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최악의 조건에서 최상의 성과 준다"
"과학기술 최악의 조건에서 최상의 성과 준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6.0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매체가 올해 추진하고 있는 정면돌파전의 열쇠가 과학기술이라고 또 다시 강조했다. 과학기술을 발전시키면 최악의 상황에서도 최선의 결과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6월 1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오늘의조국사가 최근 발행한 잡지 2020년 6월호 금수강산에 '정면돌파전의 열쇠'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은 정면돌파전을 독려하기 위해 쓰여진 글이다.

금수강산은 지난해 12월 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이 의거할 무진장한 전략자산이 과학기술이라고 하면서 지금과 같이 경제사업에서 에로가 많을 때에는 과학기술이 등불이 돼 앞을 밝히고 발전을 선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금수강산은 이 말이 정면돌파전의 열쇠는 과학기술이라는 진리를 명시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금수강산은 "무에서 유를 창고하고 불가능도 가능으로 전환시키는 것이 바로 과학기술의 힘이다"라며 "쓰면 줄어들고 한계가 있는 자연자원과 달리 과학기술의 잠재력은 무한대"라고 지적했다.

금수강산은 "무진장한 전략자산인 과학기술만 틀어쥐면 최악의 조건에서도 최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며 "과학기술에 철저히 의거할 때 적대 세력들의 제재와 압살에도 끄떡 없이 경제의 비약적 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는 것은 조국의 현실이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금수강산은 오늘 날 지식경제시대에서는 과학기술이 곧 생산이고 경제발전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발전하는 시대적 요구에 맞게 첨단과학 분야를 끊임없이 개척해 나가야 정면돌파전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금수강산은 "세계와 당당히 겨루기 위해 경제 부문의 모든 공장 기업소들에서는 현대과학기술을 적극 받아들여 과학과 기술, 지식이 생산을 주도하는 경영관리체계를 확립하고 있으며 생산과 기술관리를 비롯한 모든 공정을 개발창조형으로 전변시켜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과학기술부문의 10대 전망 목표에 예견된 연구과제를 무조건 제기일에 완성하기 위한 사업과 함께 특히 경제부문 전반을 활성화하고 첨단기술산업을 발전시키는데 의의가 큰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중심을 두고 있다고 금수강산은 설명했다.

금수강산은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가로 놓인 도전과 난관의 근원을 뿌리채 뽑으려는 것이 북한의 결심이고 의지라고 주장했다.

이글을 통해 결국 북한이 주장하는 정면돌파전이 과학기술을 통해 이뤄진다는 개념을 알 수 있다. 정면돌파전 시대에 북한에서 과학기술의 중요성이 더 강조되고 있는 것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