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코로나19, 자연재해 두 개의 도전과 싸워야”
김정은 위원장 “코로나19, 자연재해 두 개의 도전과 싸워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8.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코로나19와 호우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다만 북한은 코로나19가 창궐하는 상황에서 호우 피해와 관련해 외부의 지원은 받지 않을 방침이다. 

북한 로동신문은 1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16차 정치국회의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고 14일 보도했다.

로동신문은 이번 회의에서 호우 피해 복구에 관한 문제, 보건위기상황에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더욱 엄격하게 유지하고 방역사업지휘체계를 완비할 것에 대한 문제, 개성시를 비롯한 지역봉쇄를 해제할 것에 대한 문제, 당중앙위원회에 신설 부서를 만드는 문제를 토의하고 10월10일 당창건 75주년 행사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로동신문은 이번 장마철 기간 강원도, 황해북도, 황해남도, 개성시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농작물 피해면적이 3만9296정보이며 살림집 1만6680여 세대와 공공건물 630여동이 파괴, 침수되고 많은 도로와 다리, 철길이 끊어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강원도 김화군, 철원군, 회양군, 창도군과 황해북도 은파군, 장풍군 등의 피해가 컸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지금 국가는 세계보건위기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한 방역전을 힘 있게 벌리는 것과 함께 예상치 않게 들이닥친 자연재해라는 두개의 도전과 싸워야 할 난관에 직면해있다”며 “당과 정부는 이 두개의 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한 올바른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입체적이고 공세적인 투쟁에서 세련된 영도 예술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당창건 75주년인 10월 10일까지 호우 피해 복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악성 바이러스 전파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며 “피해지역 주민들과 피해복구에 동원되는 사람들 사이에서 방역규정을 어기는 현상이 절대로 나타나지 않도록 교양사업을 잘해야 한다”고 지기했다고 한다. 코로나19 유입을 우려해 호우 피해와 관련된 외부 지원을 받지 않겠다는 것이다.

또 정치국회의에서는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는 것에 따라 새로 창설된 기구의 책임가 역할을 강화는 논의가 진행됐다고 한다. 또 북한이탈주민 재월북으로 지난 7월 24일부터 실시했던 개성시 등의 지역봉쇄를 전문방역기관의 과학적인 검증과 담보에 따라 해제할 것을 결정했다.

북한은 이번 회의에서 10월 10일 경축행사들을 최상의 수준에서 특색 있게 준비할 것도 결정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정치국회의에서는 당중앙위원회에 신설 부서를 만드는 것에 대한 문제를 심의결정하고 그 직능과 역할을 제시했다고 로동신문은 전했다.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새로 내오는 부서가 국가와 인민의 존엄과 이익을 수호하고 사회의 정치적 안정과 질서를 믿음직하게 유지담보하며 계급진지, 사회주의건설을 철통같이 보위해나가는데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는 확신을 표명했다고 한다. 조직 명칭이 무엇인지 역할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