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비대면 방식으로도 남북 대화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 “비대면 방식으로도 남북 대화할 수 있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1.11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1일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으며 비대면 방식으로도 대화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평화의 한반도야말로 민족과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우리의 의무”라며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 있는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다”며 “전쟁 불용, 상호 간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3대 원칙을 공동 이행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낸다면 한반도를 넘어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한 ‘평화·안보·생명공동체’의 문이 활짝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 마지막 순간까지 남북 대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출이된다.

문 대통령은 “2021년,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며 “회복과 도약, 거기에 포용을 더하고 싶다"며 ”지난해 위기에 강한 나라, 대한민국을 재발견했다면 올해는 회복과 포용, 도약의 위대한 해로 만들어 내자“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