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AI튜터’, ‘AI토익스피킹’, 한국영어교육학회인증 획득
LG CNS ‘AI튜터’, ‘AI토익스피킹’, 한국영어교육학회인증 획득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1.02.0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LG CNS

LG CNS가 인공지능(AI) 영어교육서비스 ‘AI튜터’와 ‘AI토익스피킹’으로 한국영어교육학회 (KATE)의 영어교육 인증을 받았다고 2월 9일 밝혔다.

LG CNS는 이번 인증 획득으로 영어 학습자들에게 학습 효과성과 신뢰도 높은 AI 영어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학습자들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AI와 비대면으로 영어 학습이 가능하다. 회사는 물론 학교에서도 직원들과 학생들의 영어교육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국영어교육학회는 영어교육 전공 교수들로 구성된 심사단의 평가로 인증을 부여하고 있다.

LG CNS AI 기반 영어교육서비스는 AI와 학습자간의 자연스러운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실제 영어 말하기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받았다. 

LG CNS는 현재 캐럿글로벌, YBMNET, 윤선생, 파고다 등과 잇따라 제휴를 맺고 AI튜터와  AI토익스피킹을 서비스하고 있다. 

AI튜터는 수십 만개의 영어 문장을 학습했다. AI는 학습자와의 대화를 통해 답변내용, 맥락, 유창성, 필수단어 등 영어 말하기 능력을 분석한다. 학습자 스스로 완성된 문장을 말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영어 실력을 점차 향상시켜 나간다. AI와 함께 500개에 달하는 영어회화 상황을 학습할 수 있다.

AI튜터는 지난해 1월 오픈 이후 약 40만명의 학습자가 사용 중이다. LG 계열사 20개를 포함한 약 50개 기업과 지자체에서 직원 영어교육 프로그램으로 활용하고 있다. 또한 ‘AI를 이용한 외국어 학습서비스 제공방법’으로 특허 출원 중에 있다.

AI토익스피킹은 ‘사진 묘사하기’, ‘의견 제시하기’ 등 토익스피킹 파트1~6 내용을 AI와 학습하는 서비스다. AI는 수험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현재의 토익스피킹 레벨 수준을 분석한다. AI의 분석데이터에 따라 목표 레벨을 설정하고 학습을 시작한다.

AI튜터, AI토익스피킹 모두 스마트폰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둘다 안드로이드, iOS를 모두 지원한다. 

LG CNS는 이번 한국영어교육학회 인증을 시작으로 누구나 AI튜터를 만들 수 있는 ‘AI튜터  제작플랫폼’, ‘AI오픽(OPIc)’, ‘AI다국어’등 다양한 버전의 AI 외국어 교육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김은생 LG CNS D&A사업부 부사장은 “딥러닝, 머신러닝, 빅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IT신기술을 최대한 활용, 학습자들의 실력 향상에 필요한 AI 알고리즘 구현에 집중했다”며 “플랫폼 기반의 외국어 교육서비스 체계를 갖추고 AI에 다양한 언어를 학습시켜 일본어, 중국어 버전 및 외국인들을 위한 한국어 학습 버전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