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위해 평양 도착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위해 평양 도착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1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9월 18일 서울공항을 떠나고 있다.

사진제공=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9월 18일 오전 9시 50분경 북한 평양에 도착했다. 김정은 북한 로동당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평양국제비행장으로 직접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평양국제비행장에는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뿐 아니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중앙위 부위원장, 리수용 당중앙위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총정치국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장이 나왔다.

김정은 위원장은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 조용원 당중앙위 부부장 등이 수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8시 6분 관저에서 나와 인수문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던 직원들의 환송을 받았다. 문 대통령을 태운 헬기는 오전 8시 16분쯤 청와대 헬기장을 이륙해 성남공항을 향했다. 성남공항 환담장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방북으로 북미 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한 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군부대 사열 등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행사 후 문 대통령은 평양시 대성구 소재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오전 브리핑에서 “별도 오찬을 가진 뒤 첫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될 예정이다”라며 “배석자 여부와 장소는 아직 확인해드리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김정숙 여사 일행은 대동강 구역 소재 북한 어린이 종합병원인 ‘옥류아동병원’을 방문하고 대동강 구역에 소재한 북한 작곡가 ‘김원균’ 이름을 딴 ‘김원균명칭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고 밝혔다.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상임위원장과 만나고 또 경제인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와 만나 대화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