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김 위원장 평양 첫 정상회담 분위기 좋았다
문 대통령-김 위원장 평양 첫 정상회담 분위기 좋았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1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남, 조미 관계가 좋아졌다” 문재인 “전 세계에 평화 결실 보여주자”

 

김정은 북한 로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평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한국, 미국의 관계가 좋아졌다고 평가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함께 평화의 결실을 보여주자고 화답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긍정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로동당 위원장이 9월 18일 북한 평양 로동당 본부청사에서 15시45분부터 17시45분까지 두 시간 동안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에는 한국측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안보실장이 배석했으며 북한측에서는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중앙위 제1부부장이 함께 했다.

두 정상은 로동당 본부청사 로비에 서서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촬영 도중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악수 한 번 하시죠"라고 말해 두 정상이 함께 악수하면서 계속 사진을 촬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로비에 설치된 책상 앞 의자에 앉아 방명록 작성했다.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 2018.9.18.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두 정상은 2층 회담장으로 이동해 3대 3 회담을 가졌다.

 

회담에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세 차례 만났는데 제 감정을 말씀드리면 '우리가 정말 가까워졌구나' 하는 것이다. 또 큰 성과가 있었는데 문 대통령의 지칠 줄 모르는 노력 때문이다”라며 “북남 관계, 조미 관계가 좋아졌다. 역사적인 조미 대화 상봉의 불씨를 문 대통령이 찾아줬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역사적인 조미 대화, 상봉의 불씨를 찾아내고 살려주시는 것으로 노력해주신 결과 역사적 회담이 잘 이뤄졌다. 앞으로 우리 북과 남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해서 지역정세의 안전과 평화, 번영을 기원하고 공동으로 노력하면서 소통하고자 한다. 앞으로 조미 사이에도 계속 더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하는데, 이게 다 문제인 대통령이 이뤄준 노력이다. 이에 우리 평양시민들 당과 정부를 대표해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이 한반도 주변 정세 변화와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인정했으며 북한과 미국의 관계가 더 진전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평양 시민들의 열렬한 환대에 감사한다.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다섯 달 만에 세 번을 만났는데 돌이켜보면 평창 동계올림픽, 또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있었고, 그 신년사에는 김 위원장의 대담한 결정이 있었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의) 이 과정은 김 위원장의 결단에 의한 것이었고,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 위원장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평양 시내를 오다 보니 평양이 놀랍게 발전돼 있어 놀랐다. 산에도 나무가 많았다. 어려운 조건에서 인민의 삶을 향상시킨 김 위원장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며 기대하는 바가 크다. 한편으로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8000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 전 세계도 주시하고 있고,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 일정의 평양 정상회담을 위해 이날 오전 평양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두번째 평양 정상회담을 가진 후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번째 평양 회담이 분위기가 좋았던 만큼 소귀의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화해 협력을 위한 판문점 선언의 구체적인 이행방안과 군사적 긴장 완화 방안 그리고 미국과 북한의 비핵화, 종전선언 중재를 의제로 다룰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제공=평양사진공동취재단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