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소외 계층 청년도 위한 장애인 게임접근성 향상법 발의”
하태경 의원 “소외 계층 청년도 위한 장애인 게임접근성 향상법 발의”
  • 신재희 기자
  • 승인 2021.04.2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의원(국민의힘)은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청년 누구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장애인 게임접근성 향상법’을 발의했다고 4월 20일 밝혔다. 

하 의원은 최근 청년문화 사이에서 게임은 단순히 취미‧여가 활동을 넘어서 직업‧사회 관계망 등 삶의 전반적인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지만, 장애인을 위한 게임 이용 환경은 구체적인 지침이나 지원 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제게임개발자협회(IGDA)는 2004년부터 장애인을 위한 게임접근성 개념을 만들고 다양한 장애 형태에 맞춘 게임 개발 지침을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 이 지침은 시각장애인을 위해 텍스트로 읽어 주는 보이스오버 기능, 색맹‧색약인을 위한 색 보정 기능 등 소프트웨어 서비스뿐만 아니라 신체적 제약이 있는 장애인을 위한 게임 컨트롤러(조이스틱 등) 기술 등 개발 단계에서 고려할 수 있는 게임접근성 문제를 유형별로 체계화했다.

하태경 의원은 장애인 게임접근성 향상을 위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정부도 게임접근성 향상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이를 게임물 관련 사업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하태경 의원은 “하태경의 청년 정치는 그 대상을 소외 계층까지 넓혀 청년 누구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여러 소외 계층을 포용하는 방향으로 활동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aeheeshin@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