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북한 도시 주제 국제학술회의 개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북한 도시 주제 국제학술회의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4.2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가 오는 5월 26일 오후 ‘북한의 도시 만화경’을 주제로 온라인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한다.

1세션은 평양과 도시계획을 주제로 민경태 국립통일교육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다. 안창모 경기대 건축대학원 교수가 평양의 역사와 건축에 대해 발표하고, 김현수 단국대 교수는 평양의 도시계획과 변화전망을 소개한다. 토론에는 권영덕 서울연구원 명예연구위원과 최대식 토지주택연구원 센터장이 참여한다.

2세션은 정영철 서강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다. ‘강과 북한 도시’를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로버트 윈스탠리 체스터 호주국립대 박사가 평양의 유동정치와 수역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엄빠벨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이 ‘북한에서 국경도시 집적의 형성은 신화인가, 현실인가?’를 주제로 내용을 소개한다. 토론에는 이찬우 일본 테이쿄대학 교수, 마크 김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이 참여한다.   

3세션은 ‘도시국가 평양: 과거에서 미래로’를 주제로 엄빠벨 초빙연구위원이 사회를 본다. 필리프 메우세르 독일 BDA 건축가가 ‘도시 유형 보고: 북한의 이상적인 사회의 꿈’을 주제로 발표하고 제레나 프로코파레비치 스페인 카탈루냐 국제대 박사는 김정은 시대의 건출물에 대해 소개한다. 애니 패드렛 서울대 디자인학부 교수는 화해 후의 평양을 상상하며를 주제로 발표한다. 토론에는 정인하 한양대 건축학부 교수, 히라이 히사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연구위원, 임동우 홍익대 도시건축대학원 교수가 참석한다.

이번 웨비나 사전등록은 이메일(utraman@kyungnam.ac.kr)로 할 수 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