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가비상방역 관련 중대사건 발생”
북한 “국가비상방역 관련 중대사건 발생”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6.3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총비서가 국가비상방역과 관련해 중대사건이 발생했다며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원회의 결정 관철과 관련해서도 간부들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북한 로동신문은 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당과 국가의 중요 정책적 과업실행에서 나타난 일부 책임 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를 엄중히 취급하고 전당적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하여 6월 29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확대회의를 소집했다고“ 30일 보도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정은 총비서는 국가중대사를 맡은 책임 간부들이 세계적인 보건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전의 장기화의 요구에 따라 조직 기구적, 물질적 및 과학기술적 대책을 세울 것에 대한 당의 중요 결정 집행을 태만함으로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사건을 발생시킨 것과 그로 인해 초래된 엄중한 후과에 대해 지적했다고 한다.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또 김정은 총비서는 당 대회와 당 전원회의가 토의 결정한 중대과업 관철에 제동을 걸고 방해를 하는 중요인자는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성이라고 엄정하게 지적하고 간부들 사이에서 나타나는 사상적 결점과 온갖 부정적 요소와의 투쟁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당 및 국가 간부들의 비당적 행위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을 것에 대한 문제가 주요 의제로 토의됐다고 한다.

확대회의 자료보고를 통해 당 결정과 국가적인 최중대과업수행을 태업한 일부 책임 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가 상세히 보고했다고 한다. 또 보신주의와 소극성에 사로잡혀 당의 전략적 구상 실현을 저해하고 생활안정과 경제건설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과오도 신랄하게 분석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서는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들에서 토의 결정한 중요과업 관철에서 무지와 무능력, 무책임성을 발로시킨 간부들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이 전개됐다고 한다.

또 회의에서는 당 결정에 대한 태도와 관점이 불투명하고 패배주의에 빠져 맡은 사업을 혁명적으로 전개하지 않고 있는 중앙과 지방의 일부 일꾼들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이들을 철저히 당적으로, 법적으로 검토조사하고 해당한 대책을 세우는 것에 대한 결정이 승인됐다고 한다.

로동신문은 또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을 소환 및 보선하고 당중앙위원회 비서를 소환 및 선거했으며 국가기관 간부들을 임명했다고 전했다. 상무위원회 위원,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의 교체와 신규 선임이 있었다는 뜻이다. 앞서 김정은 총비서가 질책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일부 간부들이 경질된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