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장동 개발 화천대유 사건 소개
북한, 대장동 개발 화천대유 사건 소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09.28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남한 노컷뉴스, 헤랄드경제 등을 인용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9월 28일 보도했다.

통일의메아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여당 대선 예비 후보를 공격하던 국민의힘이 관련 사실이 점차 드러나면서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의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또 지금까지 국민의힘이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이재명 지사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실상 돈이 흘러간 곳 중에 야당 측 인사의 가족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국민의힘이 불리한 처지에 놓였다고 전했다.

통일의메아리는 국민의힘 소속 원유철 전 의원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했던 사실, 최서원(최순실)을 변호했던 이경재 변호사가 법률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는 등 야권 소속 인물들이 화천대유 연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