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 주도 35개국 랜섬웨어 대응 회의 비난
북한, 미국 주도 35개국 랜섬웨어 대응 회의 비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1.11.1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지난 11월 2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주도로 35개국이 참여한 랜섬웨어 대응 회의를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은 랜섬웨어 대응 회의 소식을 전하며 “이것은 북한에 대한 악랄한 비방 중상이며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또 하나의 반공화국 모략극에 지나지 않는다”고 11월 17일 주장했다.

외무성은 지난 2일 미국 국가안보회의는 유럽동맹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일본, 남한 등 35개 나라와 지역의 관계자들을 모아놓고 악성소프트웨어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토의했다고 소개했다. 또 이와 관련해 3일 미국 국무성 대변인실 관계자가 북한의 악의적인 사이버활동이 미국과 전 세계에 위협으로 되고 있다고 역설했으며 4일에는 미국 재무성 부장관이 화상 토론회에서 북한이 국제금융기관이나 미국 회사들로부터 자금을 훔치거나 탈취했다고 하면서 북한을 걸고들었다고 전했다.

외무성은 “미국은 세계적인 해킹공격 사건들이 일어날 때마다 병적거부감을 가지고 북한을 걸고들면서 터무니없는 기소, 몰수 놀음을 벌려놓았으며 국제적인 사이버범죄 사건들을 북한 국가기관들과 억지로 연결시키면서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며 “사이버안전을 위협한 주범은 다름 아닌 미국이며 세계는 자기 동맹국 지도자들의 휴대폰까지 도청한 미국의 행위를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은 스노든의 증언을 인용해 미국 국가안전보장국이 프리즘이라는 인터넷 감시 계획을 세우고 세계적으로 6만1000여건의 각종 해킹 작전을 전개하고 있으며 북한을 포함해 거의 모든 나라들에 대한 전화 감청으로 매일 약 50억건의 이동전화기록을 수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세계를 상대로 감행되는 미국의 대규모 도청행위와 사이버범죄 행위들이 자국민들뿐 아니라 다른 나라 국민들의 인권까지 침해하는 용납할 수 없는 인권범죄라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세계 최대의 사이버전력을 보유하고 사이버전을 벌리고 있는 사이버범죄의 원흉인 미국이 사이버위협에 대해 운운하는 것 자체가 파렴치의 극치이며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