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의원 “남북 사이버 평화선언 해야”
김성태 의원 “남북 사이버 평화선언 해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1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사이버위협에 대응해 사이버공간의 평화선언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은 “현재 북한 및 해외에서 한국을 겨냥한 해킹을 시도하는 건수만 해도 하루 평균 150만 건에 달한다”며 “북한은 사이버전 교전 수칙까지 만들며 남북평화를 위장한 한국 뒤를 노리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15일 주장했다.

그는 “비핵화 의제와 남북 사이버테러 종전선언에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며 “북한의 사이버도발 방어인력인 화이트해커를 양성함하고 과기정통부를 넘어 범부처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사이버공간의 평화선언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북한의 해킹은 날로 발전하고 정교해지는 반면 한국 정부는 남북평화분위기에 저해될까 북한발 사이버테러 대비를 애써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2014년부터 지금까지 11개 국가, 16개 이상 기관을 공격했으며 공개된 활동만 계산해 봐도 11억 달러 이상의 금액을 약탈하려고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또 북한의 대표적이 해커 소행으로 밝혀진 150개국 20여만건 피해를 입힌 랜섬웨어 ‘워너크라이’는 북한의 해킹 공격이며 국내에도 국민개인정보 유출과 북한폰트 파일로 위장한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있다고 소개했다. 

김 의원은 현재 북한의 해커가 7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이 되지만 국내 화이트해커는 400여명에 불구하다며 5G 시대를 맞아 사이버공격에 대한 폭이 점차 넓어질 것이라며 사이버 보안체계 전반 및 인력양성을 위한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