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체육분과회담 11월 2일 개성연락사무소에서 개최
남북체육분과회담 11월 2일 개성연락사무소에서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0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10월 30일 남북체육분과회담을 제의하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1일 밝혔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 합의에 따라 남북체육분과회담을 11월 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할 것을 제의했다.

북측은 원길우 체육성 부상을 남북체육분과회담 대표단 단장으로 제시했다.

이에 정부는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 송혜진 총리실 협력관, 박철근 대한체육회 국제본부장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해 11월 2일 남북체육분과회담에 나갈 것을 북측에 통지했다.

정부는 이번 회담에서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 등 국제경기에 남북 공동 진출과 2032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 남북 공동개최문제를 비롯한 체육 분야의 교류 협력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