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호주에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 나선다
KT, 호주에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 나선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1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8일 호주 퀸즐랜드주에 ‘스마트 커뮤니티’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KT와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호주 SCC(Smart Community Consortium Pty. Ltd.)의 3자 간 MOU로 체결됐다.

서울시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이석하 학장, SCC 앤드류 한 대표를 비롯해 아나스타샤 팔라쉐이 호주 퀸즐랜드 주지사와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스마트 커뮤니티는 스마트 시티와 유사한 개념으로 지역사회 거주민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하고 지역경제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ICT를 접목한 지역을 의미한다.

3사는 KT의 스마트 시티, 스마트팜 등 ICT 노하우와 서울대학교의 농업생명분야 연구개발 역량, SCC사의 차세대 생명 신소재 등 개발사업 역량을 토대로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향후 퀸즐랜드주에 스마트팜 구축 및 스마트에너지 솔루션 공급 등 스마트 커뮤니티 구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아나스타샤 팔라쉐이 호주 퀸즐랜드 주지사는 스마트 커뮤니티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지지를 보였다. 또 제임스 최주한 호주대사는 호주 정부차원에서의 지원을 약속했다.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 사장은 “서울대학교 및 SCC와의 협력을 통해 KT가 한국에서 인정 받은 스마트 커뮤니티 서비스를 호주 퀸즐랜드주에 현지화할 계획”이라며 “사업의 성공적인 진출과 더불어 앞으로 퀸즐랜드뿐 아니라 호주 전역으로 확장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