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안전은 SW 개발보안으로 지킨다
전자정부 안전은 SW 개발보안으로 지킨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0.3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31일 소프트웨어(SW) 개발단계에서부터 보안약점을 없애 전자정부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소프트웨어(SW) 개발보안 컨퍼런스’를 엘타워에서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고 한국정보보호학회(회장 홍만표)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행정·공공기관 담당자, 개발자, 정보보호 전문가 등 400여명이 SW 보안 최신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로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SW중심 4차 산업혁명 속 SW개발보안’을 주제로 다양한 사례 및 최신 동향에 대한 강연과 논의가 진행된다.

고려대 최진영 교수의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정보보호 기반 딥러닝 연구사례’(국민대 윤명근 교수), ’IoT를 위한 SW 개발보안 체계‘(삼성리서치 황용호 랩장) 등 최신 기술이 소개될 예정이다.

또 '정보보호 사전점검 제도’(시큐어플러스 최용 대표), ‘SW기반 사고사례 및 분석방법론’(NSHC 문해은 부장) 등 SW개발보안 제도의 발전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논의들이 진행된다.

아울러 ‘제5회 소프트웨어 개발보안 경진대회’의 시상식도 예정돼 있다. ‘웹사이트’, ‘모바일앱’ 2개 분야로 나눠 진행된 올해 대회는 웹사이트의 경우 151개 팀(287명), 모바일앱의 경우 79개팀(143명)의 대학생들이 참가했으며 총 12개팀이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혜영 행정안전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랜섬웨어 등 최근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개발단계부터 SW 보안약점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개발자 및 공무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하고 각 기관에 대한 기술지원을 강화하는 등 소프트웨어 개발보안 제도가 더욱 활성화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