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실종아동 안전 귀가 위한 기술 개발
정부 실종아동 안전 귀가 위한 기술 개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1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CCTV, 다양한 첨단 얼굴인식기술 등을 활용해 실종아동이나 치매환자의 신속한 신원확인과 안전한 귀가를 돕는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은 실종아동, 치매환자, 지적장애인 등의 안심 귀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종아동 등 신원확인을 위한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이하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2017년 기준 실종아동 수가 연간 2만명, 치매환자‧지적장애인 등의 실종자 수는 연간 1만9000여명으로 매년 실종인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실종현장에서의 탐문수사 등 현재 대응체계만으로는 정확한 현장정보의 파악이나 대응에 한계가 있어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과기정통부, 산업부, 경찰청은 향후 5년 간 총 320억 원(과기정통부 200억 원, 산업부 60억 원, 경찰청 6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합인지기술을 개발한다.

복합인지기술은 대상자의 현재 얼굴뿐만 아니라 시간, 행동, 장소 등 변화하는 정보를 종합적으로 인식하고 서로 연결해 빠르고 정확하게 신원을 확인하는 기술이다.

복합인지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해 현장 출동경찰이 활용하는 착용기기나 통합관제시스템 등에 실증하는 한편 실제 활용을 위해 법 및 제도 정비, 민간기업 기술이전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의 현장 중심 실증과 적용, 확산을 위해 안양시, 안양동안경찰서가 기술개발 초기부터 참여해 현장 의견을 기술개발 전 과정에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총괄연구기관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안양시 그리고 안양동안경찰서는 11월 13일 안양시청에서 복합인지기술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개발과 실증에 참여하는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워크숍도 개최할 계획이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