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서울안보대화 9월 12일 개최
제7회 서울안보대화 9월 12일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0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12일부터 14일까지 국방차관급 다자안보 협의체인 ‘2018 서울안보대화’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서울안보대화에는 아시아,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총 52개국(48개 국가, 4개 국제기구)이 참여하며 영국, UAE, 우즈벡 등에서는 차관급 국방관료가 참석한다.

2012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다자안보 협력과 신뢰구축을 위해 출범한 서울안보대화는 해를 거듭할수록 참가국가가 확대되고 논의 의제도 다양화되고 있다.

올해 개막식에서는 국방부장관의 개회사에 이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비전과 노력을 설명할 예정이다.

2018 서울안보대화는 ‘지속가능한 평화 : 갈등에서 협력으로’라는 대주제 아래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한반도 문제를 포함해 해양안보, 사이버안보 등 다양한 국제 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본 회의 1세션에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에 대해 논의를 펼친다. 윤영관 전 외교부장관의 사회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서주석 국방부 차관을 포함해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정부관계자와 민간 안보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국방부는 몽골, 우즈벡,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6개국을 초청해 ‘한·중앙아 플러스 국방차관회의’를 최초로 개최한다. 또 ‘신남방 정책’ 구현의 핵심국가인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작년에 이어 ‘2018 한·아세안 국방차관회의’를 개최한다.

서울안보대화의 ‘사이버워킹그룹회의’는 2014년부터 개최돼 사이버 안보분야 정부 실무협의체로 지속 발전 중이다. 올해는 20여개 국가가 참여해 ‘사이버안보를 위한 군 역할’과 ‘각국 사이버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