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의원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상당수가 광고"
김성태 의원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상당수가 광고"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0.0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의 기업 광고 집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월 1일 주장했다.

김성태 의원은 9월 1일부터 19일까지 매일 15시 기준 네이버 실검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실검 1위 19개 중 15개(78.9%)가 기업의 상품 홍보를 위한 초성퀴즈 이벤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또 분석 대상이 된 전체 380개의 키워드 중 96개(25.3%)가 기업 광고로 집계됐다는 설명이다. 이용자에게 뉴스이자 정보로 인식되는 포털 실시간 검색에서 기업 광고가 4개 중 1개 비율로 뒤섞여 있다는 것이다.

김성태 의원은 “네이버 등 포털이 온라인 뉴스 이용점유율의 89.3%나 차지하는 상황에서 국민은 사실상 포털을 언론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특히 이용자는 포털이 제공하는 실검을 통해 사회적으로 시급하고 꼭 알아야할 정보 획득을 기대하고 있는 반면 최근 실검은 사실상 기업 광고로 도배돼 상품 구매 링크 기능을 수행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성태 의원은 “네이버야말로 실검 마케팅의 정점이자 수혜자로서 기업의 실검 활용 영업을 방치하는 것을 넘어 사실상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