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AI 기반 문서 읽어주는 프로그램 개발
북한, AI 기반 문서 읽어주는 프로그램 개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0.06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rth Korea developed AI-based document reading program

북한이 문서의 글자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프로그램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선전매체 아리랑메아리는 김일성종합대학이 북한에서 처음으로 파라메터합성기술로 개발한 조선어음성합성프로그램 ‘청성 1.0’을 출품했다고 10월 6일 보도했다.

아리랑메아리는 조선어음성합성프로그램 청성이 임의의 한글 본문을 음성으로 변환해 낭독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전자문서의 내용을 귀로 들을 수 있게 해주며 눈 피로가 없이 글을 보려고 하는 사람들은 물론 시각장애자들에게 매우 편리한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청성은 본문 선택이 가능한 임의의 전자문서(Word, txt, 본문선택이 가능한 PDF 등)의 내용을 낭독할 수 있다고 한다.

아리랑메아리는 이 프로그램이 파라메터합성기술로 개발됐으며 용량이 작고 심층신경망 기술을 비롯한 최신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해 합성 음질과 자연성을 개선한 음성합성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