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딥러닝-양자기술 융합 방안 연구
북한, 딥러닝-양자기술 융합 방안 연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11.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심층신경망(딥러닝)과 양자기술을 융합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월 3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과학백과사전출판사가 출판한 정보과학 2020년 1호에 ‘심층신경망에서 양자화를 위한 한 가지 방법’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은 “선행문헌에서 무게값이 -1 또는 1로 설정되도록 1비트(bit) 무게값 양자화를 진행했으며 다른 문헌에서는 n비트로 신경망의 활성화 값을 양자화하면서 무게값을 1비트로 양자화 하기 위한 방법들이 소개됐다”며 “여기서는 높은 정확도를 유지하면서 신경망을 압축하고 추론 속도를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양자화 방법을 제기한다”고 설명했다.

글은 신경망 양자화의 목적이 보다 적은 비트를 가지고 유동소수점으로 표현된 무게값과 활성화값을 얻자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내용으로 볼 때 북한 연구원들은 인공지능(AI) 심층신경망 기술을 고도화하기 위해 양자화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연구 중인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Advances in 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와 ‘IEEE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