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리서치, SDN으로 공공 부문 사업 확대
아토리서치, SDN으로 공공 부문 사업 확대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12.1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 전문기업 아토리서치(대표 정재웅)가 국내 지자체 및 공공기관을 겨냥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모델을 기반으로 공공 부문 사업을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아토리서치는 공공시장을 위한 주력 모델인 아토액세스(ATTO ACCESS)를 SDN 컨트롤러와 SDN 스위치로 구성했다. 아토리서치는 아토엑세스를 통해 지자체 정보통신 담당자의 운영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SDN 모델을 공공시장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SDN 모델은 SDN 기반 지능형 행정정보통신망 구축을 진행한 파주시에 적용된 바 있다. 이 회사는 올해 아토액세스 제품의 굿소프트웨어(GS) 인증 획득을 시작으로 조달청 우수제품 등록, 나라장터 조달물품 등록을 추진 중이다.

아토리서치는 파주시가 SDN 도입을 통해 신속한 네트워크 구축과 설정, 손쉬운 운영 및 장애 대응으로 지자체 정보통신 담당자의 업무 경감, SDN 기반 네트워크 망분리 환경에서 특정 트래픽 분리를 통한 보안성 강화, 국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한 신기술 도입 등의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기존 외산 네트워크 장비 대비 30% 이상의 비용을 절감했다는 것이다.

정재웅 아토리서치 대표는 “2019년이 아토액세스 제품으로 파주시라는 의미 있는 고객사를 만든 해였다면, 내년부터는 고도화된 지자체 SDN 모델을 확산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제품의 안정성과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공공분야 SDN 시장 확대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