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에서 인권 논의해야"
"남북정상회담에서 인권 논의해야"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18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민 북한 인권단체, 한반도 인권·통일 변호사 모임, 심재철 의원(자유한국당)은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는 남북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가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18일 시민단체 등은 4.27 남북 정상회담 의제에 북한인권 문제를 포함시킬 것을 청원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3차 남북 정상회담의제에 북한 인권문제를 반드시 포함시킬 것을 청와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정욱 선교사를 비롯한 자국민 6명 석방, 북한정치범수용소의 해체, 중국에서 강제송환된 탈북민에 대한 처벌중지 등이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억류된 국군 포로의 생사확인과 송환, 6.25 전쟁 남북 민간인과 전후 납북자의 생사확인과 송환, 이산가족의 생사확인과 자유왕래도 포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시민단체들은 북한 인권은 외면하고 3차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인류 보편의 가치인 인권을 남북관계 발전이나 특수성에 종속시키는 것으로서 특히 올해 70주년이 되는 세계인권선언에 정면반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