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초 독일 북한 첨단기술 전시회 추진”
“사상 최초 독일 북한 첨단기술 전시회 추진”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2.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rst German North Korea Advanced Technology Exhibition”
강호제 북한과학기술연구센터 소장이 2월 4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의 평화적 활용을 위한 남북교류협력 방안 토론회’에서 북한 첨단기술 상품 전시회 개최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북한의 최신 첨단기술과 제품들을 보여주는 전시회를 독일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추진 중이다. 남북 교류 협력이 사실상 중지된 상황에서 과학기술과 IT가 남북 교류 협력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호제 독일 베를린자유대 공동연구원(Institut für Koreastudien Freie Universität Berlin Affiliated Fellow) 겸 북한과학기술연구센터 소장은 2월 4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과학기술의 평화적 활용을 위한 남북교류협력 방안 토론회’에서 북한 첨단기술 상품 전시회를 독일에서는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호제 소장은 “지난해 북한 첨단기술 전시회를 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며 “대리인이 북한에 들어가서 협의를 했고 방북 초청장도 받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남북 관계가 얼어 붙으면서 대부분 남북 협력 논의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이례적으로 강호제 소장의 제안에 북한이 응답하고 방북 초청장도 보냈다는 것이다.

강호제 소장은 북한측으로부터 받은 방북 초청장도 공개했다. 초청장은 조선대외경제교류협회 명의로 작성돼 있다. 강 소장은 대외경제성, 대외경제교류협회, 국제전람사 등과 전시회 개최를 논의했다고 한다. 초청장을 받은 강 소장은 지난해 하반기 구체적인 계획 마련, 독일 기업 등과 논의를 진행했다. 

초청장에서 북한측은 독일에서 북한 상품전시회를 진행하기 위한 실무적 문제들을 구체적으로 토의하기 위해 강 소장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강호제 소장은 제안한 내용은 독일에서 북한 첨단기술과 제품들을 소개하는 행사를 열자는 것이었다. 강 소장은 “제안서에 대해 북한으로부터 토씨 하나 바꿀 것이 없다고 평가를 들었다. 북한도 전시회 개최에 대해 좋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과학기술, 첨단기술을 가장 강조하고 있다. 이에 맞춰 강호제 소장이 제안했기 때문에 북한에서 호응을 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서는 화장품, 기계, IT, 식료품 등의 전시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소장은 기계 장치를 비롯해 이동이 어렵고 제재와 관련된 것들은 가상현실(VR) 기기 등으로 전시회에서 보여주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또 독일 전시회장에서 북한의 관계자들과 인터넷 채팅, 화상회의 등으로 온라인 상담을 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

행사를 독일에서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강 소장은 “유럽과 북한은 막히지 않았다. 베를린 자유대학교에 북한 학생들이 3주 간 공부를 한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독일이라는 장소가 북한이 부담을 덜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강 소장은 이날 행사에서 평화를 위해 이같은 협력을 이끌어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군수 부문에 집중된 북한의 과학기술을 민간으로 자연스럽게 전환하도록 해야한다는 것이다.

강 소장은 전시회 개최가 대북 제재 이후의 상황을 대비하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제재 이후 북한의 상품 판매망 구성에 도움을 줄 수 있고 과학기술 교류 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 메시지를 보여주는 의의도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강호제 소장은 올해 1월 중 직접 방북해 구체적인 전시회 개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일정이 미뤄졌다. 강 소장은 “신종 코로나 문제가 풀리면 바로 전시회 개최를 다시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중으로 신종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다면 올해 하반기 중 전시회가 개최될 가능성도 있다.

강호제 소장은 북한 첨단기술 전시회 개최와 관련해 경기도에도 제안을 한 상태다. 이에 대해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북한의 첨단 상품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할 의향이 있다”며 “국내에서 행사를 하는 것이 제일 좋다.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 쉽지 않다면 국외에서 행사를 개최하고 많은 상품이 나올 수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